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청양가족클럽

제목
  세례간증-김병주 목원(감숙 목장)
작성자
  교회지기 
Date : 2017.08.29 01:53, View : 271 
파일다운
 size-IMG_5135.JPG (180.0KB),  Down : 1



저는 사실 무신론자 입니다.
과학을 좋아하고 물리학, 우주 천체학, 진화론을 신봉합니다.
제 주변에 친구나 선배들 또한 모두 무신론자입니다. 심지어는 종교 그 중에서도 기독교에 대해서는 말도 안되는 허구다, 지구 평화를 깨뜨리는 근원이다 라며 비판 해 왔습니다.

한국에서 살 때 일요일 아침에 늦게까지 제가 자고 있으면 아내는 아이들을 데리고 교회를 다녔는데 그 때에는 그런가 보다 하고 지나갔는데 중국에 와서도 교회를 다닌다고 하길래 덜컥 겁이 나기도 했습니다.
제가 일 때문에 한국에 출장 가 있으면 십일 넘게 떨어져 지내곤 했는데 교회사람들과 어울린다는 말에 괜시리 걱정도 되고 화도 냈습니다. 행여 안 좋은 사람들 만나서 가정이 깨지는 건 아닐지...
타국생활에 심적으로 큰 의지가 된다고 하는 아내의 말에 저도 한번 가 보기로 했습니다. 제 눈으로 직접 보고 싶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을 만나고 있는지, 교회 분위기는 어떤지, 또 아이들이 다녀도 괜찮은 곳 인지... 등 등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그래 교회 나가보자. 지루하고 딱딱하고 불편한 1시간 예배시간, 밥도 별로 맛 없고...
이렇게 시작된 청양한인교회와 목장식구들과의 생활.
 
그리고 1년여 정도 흘러간 지금 저는 얼마 전 제 안에 예수님을 영접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세례를 받습니다.
영적으로 저에게 깊은 감화 감동이 있어서일까요?
처음 구원받았을 때의 감격? 저에게도 그랬으면 좋겠는데 저는 아닙니다. 저를 변화시키고 감동을 주고 저를 하나님의 자녀로 이끈 것은 다름아닌 목장 식구들의 따뜻한 사랑, 교회 교인들의 선한 행동들, 목사님의 말씀과 사모님의 헌신이었습니다.
저는 아직도 성경이 어렵습니다. 성경보다 교인들이 저에게 준 감동과 감화가 저를 뉘우치게 하고 변화시킵니다.

저는 주일마다 교회 가는 것이 설레고 기다려집니다.
졸리기만 하던 목사님의 설교말씀도 한마디 한마디 놓칠세라 메모하기 바쁘고, 주중에 일하다가도 틈날 때면 메모를 보곤 합니다.
애주가인 저는 대학 때부터 이십 몇 년을 취하기 위해 술을 마셨는데 지금은 취할까 봐 조심하게 되고 경계합니다. 아마 술을 아예 끊어 버리는 기적이 일어날 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나가는 늘씬한 여인을 봐도 이것도 또한 사탄의 유혹일까 싶어 눈길을 확 돌립니다. 저에게 일어나는 이런 사소한 변화들이 제가 생각해도 신기할 따름입니다.
아내도 저의 변화되는 모습에 신기해 하고 우리 아이들도 저의 이런 모습을 보고 반가워 합니다.

저에게 이제 더 이상 세상의 과학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설령 그것이 진실이라 할지라도 저는 관심 없습니다. 과학은 저와 제 가정에 어떠한 이익이나 사랑을 주지 않습니다. 저에게 중요한 건 하나님의 자녀로서 하나님께 칭찬 받는 일들을 하고 싶고 저도 저에게 감동 준 그들처럼 신앙생활을 하고 싶고 그들처럼 사랑을 베풀고 나누는 그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저는 아직 기도하는 방법도 잘 모릅니다. 그래서인지 제 기도는 간단한 내용이지만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우리 가족 5명, 하나님께 의지하고 그 사랑 안에서 하나되어 축복받는 그런 가정이 되길 간절히 소망하며, 제가 변화되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듯이 먼 훗날 저의 모습을 본 제 주변 사람들이 감동받아 하나님의 품 안으로 들어오길 소망합니다.
앞으로 일어나게 될 저의 삶이 너무 기대되고 설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저를 아는 모든 가족과 형제 자매 여러분...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김기룡  (2017-8-30 PM 10:26)
목원님의 소감을 들으며 vip에 대한 섬김을 다시금 생각할 수 있었답니다.
형제님을 통해 하실 하나님을 기대하게 되네요.
세례 받으신 것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오늘 0 , 전체 641 , 6/33 페이지.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41 새로운 삶 소감문 - 진영랑 목원(서안 목장)   교회지기 328 2017. 12. 22
540 생명의 삶 소감문 - 최은미 목원(샘솟는 목장)   교회지기 288 2017. 12. 22
539 생명의 삶 소감문 - 신별라 목원(키르키즈 목장)   교회지기 316 2017. 12. 22
538 경건의 삶 소감문 - 서미란 목원(시리아 목장)   교회지기 300 2017. 12. 22
537 생명의 삶 소감문 - 윤현선 목원(시리아 목장)   교회지기 284 2017. 12. 13
536 휴스턴평세 소감문 - 조정환 목자(자카르타)  1 교회지기 396 2017. 11. 29
535 휴스턴평세 소감문 - 김용식 목자(사천)  1   교회지기 274 2017. 11. 14
534 휴스턴평세 소감문 - 송지연 목녀(두마게티)  1   교회지기 244 2017. 10. 31
533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조미영 목녀(열방 목장)  1   교회지기 239 2017. 10. 27
532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유재원 목자(열방 목장)  1   교회지기 235 2017. 10. 27
531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이숙일 목자(순천 목장)  1   교회지기 291 2017. 10. 27
530 휴스턴평세 소감문 - 안정희 목녀(MVP)  2   교회지기 272 2017. 10. 27
529 목자 임명식 간증문 - 김선숙 목녀(쿤밍 목장)  1   교회지기 337 2017. 09. 22
528 목자 임명식 간증문 - 고성일 목자(쿤밍 목장)  1   교회지기 323 2017. 09. 22
527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정진길 목자(싱글 목장)  1   교회지기 360 2017. 08. 29
526 세례간증-신별라 목원(키르키즈 목장)  2   교회지기 315 2017. 08. 29
525 세례간증-김병주 목원(감숙 목장)  1   교회지기 271 2017. 08. 29
524 생명의 삶 소감문 - 장일재 목원(성도 목장)  1   교회지기 330 2017. 07. 17
523 경건의 삶 소감문 - 조은영 목원(다사랑 목장)  2   교회지기 370 2017. 07. 11
522 어머니의 삶 소감문 - 정은윤 목원(프리토리아 목장)   교회지기 329 2017. 07. 04
 
중국 산동성 청도시 성양구 남탄촌 (이화원 동문 50M)
(266109) 山东省 青岛市 城阳区 南疃村 城阳韩人教会 (悦华园 东门 50M)
(사무실) 8776-8018. 8772-0898 (한국전화) 070-8273-9191 (솔로몬도서관) 8772-0998
Copyright 청양한인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