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
666,064
HOME > 가정교회 > 목장의소리  

박선희 목원(조양 목장)
교회지기 
Date : 2018-11-15 PM 05:58, View : 70 
181111_간증-박선희.jpg (127.7KB)   Down : 0



누구나 살면서 많은 눈물을 흐립니다. 어린 시절에는 부모님께 혼나며 부모님 때문이라고, 학창 시절에는 친구들 때문에, 회사에서는 직원들, 결혼 후에는 남편 때문에 자녀 때문에 다 누군가 때문에 눈물을 흘린다고 여겼습니다. 하지만 그 눈물은 누구 때문이 아니라 내 뜻대로 되지 않아서, 내 욕심이 채워지지 않아서였다는 것을 아는 데는 훈련의 시간이 필요 했습니다. 내가 잘나서 사는 줄 알았던 저는 남편과 함께 연태를 통해 중국에 들어왔습니다. 두 살 네 살의 여자 아이들을 데리고 들어온 지 한 달 만에 기흉으로 남편이 중국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습니다. 그때 저의 기도는 ‘마취에서 깨어나게 해 주세요’였습니다. 남편은  수술을 마치고 나오면서 마취가 깨어나게 하셔 저의 염려를 줄여 주셨습니다.

수술은시작에 불과 했습니다. 연태에서의 사업을 모두 정리하게 하셨고 저희 가족은 무작정 청도로 왔습니다.
 이곳에서 교회와 가까운 곳에 집을 얻고 저는 다시 일을 시작했습니다. 남편은 사업 실패로 마음을 잡지 못하고  힘들어 했고 그 모습이 너무 마음이 아파 교회 문을  닫은 늦은 밤 교회 문 앞에서 쪼그려 앉아 기도하며 눈물 흘렸던 날이 몇 날 이였던지. . .그 때를 떠올리면 교회가 아니었다면 그 늦은 시간 내 발걸음을 교회로 인도하지 않았다면 난 어떤 선택을 했을지  교회 문 앞에 쪼그려 앉아 ‘하나님 저는 자신이 없습니다. 두 딸에 엄마가 될 자신도 없구요. 힘들어 하는 남편을 볼 자신도 없구요. 저는 자신이 없습니다.’ 이런 기도를 했습니다. 하나님은 그런 저를 위로해 주시고 손잡아 주시며 저의 앞길에 인도자가 되어 주셨다는 것을 지나보니 알겠더라구요. 내가 하려고 하니 자신이 없었던 것 이였습니다. 진짜 진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지니 하나님만 의지하고 그분에 일하심을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일할 수 있게 해 주시고, 일터를 줄여주시기도 키워주시기도 하시며 저의 삶에 동행하시는 하나님을 느끼니 감사하고 기쁩니다. 

 1년 반쯤 지나 초등부 교사로 헌신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곳에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하라시니 하겠습니다’ 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던 교사는 매주 매주 산을 넘는 것 같은 삶에 쉼이 되어 주었습니다. 물만 먹고 가는 토끼처럼 토요일과 주일이 되면 넙죽넙죽 새 힘을 얻어 갔습니다. ‘내  마음이 내 영이 쉴 곳이 있어 참 좋다’ 라는 감사가 나오고 초등부에 아이들이 자라 청소년부로 그리고 대학으로 그렇게 성장하는 학생들을 보는 기쁨은 덤이었습니다. 내 자녀 앞에 믿음에 부모의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는 기회가 되니 더 감사였습니다. 저의 어린 신앙이 아이들과 함께 성장 할 수 있으니 그것도 감사였습니다. 거기에 기도에 동역자까지. . . 1+1+1...남는 장사입니다.
주님은 선택이라는 기회를 통해 주께 나아갈 기회를 주십니다. 청도에 와서 가장 훌륭한 선택은 바로 교사 헌신이었습니다. 몇 차례 청도를 떠나야 하는 좌절의 시간이 있었지만 그 좌절의 시간에도 예배 자리를 지켜야 했던 이유가 되어 주었고 웃을 수 있는 이유가 되어 주었기 때문입니다. 지금 돌아보면 저는 너무도 연약한 사람이기에 주님께서 그렇게 교사로 잡아두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교회가 가정 교회로 전환 한 이후 내 아픔이 가장 큰 아픔이라고 여겼던 좁은 생각에서 벗어나 목장 식구들을 사랑하는 법, 이웃을 사랑하는 법을 몸으로 체험하며 자연스럽게 훈련하게 되었습니다. 목장의 가족들은 멀리 있는 가족보다 더 소중한 가족이 되었습니다. 자녀로 힘들 하는 목원을 위해 함께 기도하고, 암에 걸려 치료 중인 목원을 위해 기도하고, 실직한 남편, 믿지 않는 남편을 위해 기도하고, 힘든 상황의 기업을 위해 함께 기도했습니다. 응답의 기쁨을 함께 누리며 사는 것이 참 행복하다는 것을 알게 되니 감사했습니다.
 나를 위한 눈물보다 다른 이를 위해 눈물 흘리며 기도 하는 것의 참맛을 목장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지쳐 힘들 때 누군가가 기도 하고 있다는 것이 위로가 되고 다.힘이 되니 더욱 감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제 삶을 바꾼 경험을 이야기 하겠습니다. 그 때는 경제적으로 어려워 아이들 학업을 쉬게 하고 집에 데리고 있던 때로 아이들에게 짜증과 화를 분노에 가깝게 내뱉고  있었습니다. 밤 12시 일을 마치고 오니 거실에 작은 아이 누워 있고 큰 아이는 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가방을 내려놓고 저는 아무생각 없이 책꽂이를 옮겼습니다. 책꽂이를 밀고 오다 ‘저는 무심코 하나님 책꽂이 잘 옮기게 해 주세요 아멘 ’이러고 있더라구요 .그리고 잠시 후 ‘쾅, 엄마, 자기야’ 씻고 있던 남편이 뛰어 나오고 저는 넘어진 책꽂이 뒤편을 보지 못하고 떨고만 있었습니다. 다행히 큰 아이가 깨어 있어 머리를 숙여 책꽂이가 두피를 살짝 스치고  옆에 작은아이는 대짜로 뻗어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안도하는 마음과 함께 하나님 감사합니다가 저절로 나왔습니다. 하나님은 저에게 ‘선희야 정신차려나, 너 혼나고 싶니’하시는 듯 하여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그 날 이후 저는 매일 매일이 감사였습니다. 힘들 일이 닥칠 때 생각합니다. 그날을 떠 올립니다. 그날 누구라도 다쳤다면, 생각도 하고 싶지 않은 상황입니다. 누군가는 그게 뭐 대단한 일인가?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그렇게까지 의미를 두나 하겠지만 그 사건으로 제가 느낀 것은 일상이 힘들다는 이유로 사소한 일상의 감사를 잊고 살았다는 것입니다.

늘 부족하고 연약하여 쓰러지는 저지만 그래도 하나님께서 그 손 놓지 않으시니 얼마나 감사인지 오늘도 씩씩하게 살아 갈 힘주시니 그것도 감사입니다. 청양한인 교회식구들 하나님 손 단디 잡으시고 오늘도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윤향숙  (2018-11-20 PM 06:41)
간증하는데 함께 하지 못해서 너무나 미안한 마음인데 간증문을 읽으면서 여러가지 힘듦속에서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게 되고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한  귀한 간증입니다.
보지 않아도 듣지 않아도 지금껏 함께 했던 시간 시간이 어떻게 지났는지 잘 알기에 맘이 찡합니다.
앞으로도 하나님의 강한 손과 펴신 팔로 우리 선희 집사님을 늘 보호하시고 지켜주시리라 믿습니다
우리 선희집사님 가정과 기업이 형통하는 그날까지 쭈~욱 함게 할것이며 기도할 것입니다
끝까지 목장안에서 같이 웃고 울며 기도하며 주님의 뜻을 이루는 그날까지 화이팅입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1

이민규  (2018-11-27 PM 04:11)
함께 초등부 사역을 하면서 받은 은혜를 논술 선생님답게(?) 간증을 해주셔서 든는 저에게 큰 감동이 되었습니다. 아이들로 인해 받은 기쁨과 함께 동역하면서 위로와격려가 되었던 샘들, 제가 받은 은혜처럼 간증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박선희 샘의 인생속에 함께 하셨고 경험했던 분께서 그 나머지 앞길도 인도하시리라 믿습니다.

김기룡  (2018-11-27 PM 09:02)
찬양대에서 찬양하시는 볼 때, 전혀 어려움을 겪은 분으로 보이지 않으셨는데...
고난 뒤의 영광, 주님의 영광의 모습이
찬양의 은혜로 흘러넘치고 있구나 생각하는 간증, 너무나 잘 듣고 은혜가 되었습니다.
주님과 단단히 손잡고 목장에서 주렁주렁 생명의 열매도 맺으며 행복한 삶 사시길 기도합니다.


오늘 1 , 전체 593 , 1/30 페이지.
593 진귀미 목원(두마게티목장)   New Articel 교회지기 4 Today, 02:22pm
592 정용석 목원(울란바토르목장)  2   교회지기 23 12/05, 10:27am
591 세례 간증문 방승현(청소년부)  2   교회지기 39 11/28, 02:50pm
590 세례 간증문 김재진(청소년부)  2   교회지기 30 11/28, 02:50pm
589 입교 간증 박윤아(청소년부)  2   교회지기 34 11/28, 02:50pm
588 입교 간증 김상헌(청소년부)  2   교회지기 32 11/28, 02:50pm
587 석향남 목원(석림목장)  1   교회지기 36 11/28, 10:22am
586 이정연 목원(성도목장)  2   교회지기 58 11/20, 06:22pm
585 박선희 목원(조양 목장)  3   교회지기 70 11/15, 05:58pm
584 심은주 목원(치치하얼목장)  2   교회지기 66 11/07, 10:41am
583 심미애 목원(대구목장)  2   교회지기 94 10/30, 04:27pm
582 김철호 목자(서안 목장)  1   교회지기 104 10/23, 06:29pm
581 성진현 목원(자카르타 목장)  1   교회지기 102 10/16, 02:33pm
580 임명식 소감문 - 이영미 목녀(프리토리아)  3   교회지기 272 08/29, 11:04am
579 임명식 소감문 - 유태완 목자(프리토리아)  3   교회지기 282 08/29, 11:01am
578 몽골단기선교 소감문 - 유인기 학생   교회지기 280 07/31, 02:15pm
577 몽골단기선교 소감문 - 고건우 학생   교회지기 306 07/31, 02:14pm
576 몽골단기선교 소감문 - 김남은 학생   교회지기 309 07/31, 02:13pm
575 몽골단기선교 소감문 - 김다빈 학생   교회지기 269 07/31, 02:12pm
574 몽골단기선교 소감문 - 송정훈 학생   교회지기 244 07/31, 02:10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