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청양가족클럽

제목
  박영란 목원(MVP)
작성자
  교회지기 
Date : 2019.09.17 02:08, View : 185 
파일다운
 IMG_0951.JPG (205.0KB),  Down : 0



안녕하세요. MVP목장 목원 박영란입니다. 우선 하나님께서 하신 일들을 간증할 수 있는 은혜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2003년 8월 중국에 와서 유치부를 섬기며 믿음의 훈련들을 잘 받고 있을 즈음 2014년 자녀의 교육을 위해 떠났던 2년 반의 캐나다 생활을 마치고 다시 돌아온 청양한인교회에서의 믿음생활은 저에게 새로운 환경으로 다가왔습니다. 목장생활도 새롭게 시작해야 하는 상황에서 과연 주님은 저의 가정에 어떤 목장을 배정해 주실지....... 때는 마침 특새가 시작되는 기간이었고 당시 저에게 있던 일련의 기도제목들과 함께 목장 배정을 두고 기도하며 특새를 시작하였습니다. 유난히 아침잠이 많은 저에게 새벽기도는 가장 극복하기 어려운 도전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에 무슨 힘이었는지 새벽기도를 완주하게 되었고 그에 대한 응답으로 MVP 목장으로 배정받게 되었습니다.

   저희 MVP목장은 비슷한 연배의 목원들로 구성되어 믿음의 공동체로 생활하는데 있어 공감되어 지는 부분도 많고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나눔을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목장을 이끄시는 이주만 목자님과 안정희 목녀님의 성품이 긍정적이고 나눔을 할 때도 격하게 공감을 해주셔서 부담 없고 깊이 있는 나눔을 할 수 있었습니다. 목장별로 이어지는 교회 도우미 행사와 세미나, 혹은 특새가 있을 때마다 목자, 목녀님은 유쾌하고 편안하게 참여를 권유해주셨지만 결코 저를 거부할 수 없게 만드셨고 그런 과정을 통해 알게 모르게 성장해 있는 지금의 제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목장 공동체 생활은 제 믿음생활에서도 몇 가지 변화의 모습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선, 저에게 가장 큰 도전이었던 새벽기도를 극복한 것입니다. 시작은 대학 졸업을 앞둔 큰 아들의 취업과, 입시를 앞둔 작은 아들을 위해 새벽을 깨우려 작정했습니다. 그래서 매일 보던 드라마도 절제해야 했고, 10시전에 힘겹게 잠자리에 드는 연습도 해야 했고, 새벽에 문을 열고 나가면 누가 서있을 것 같은 두려움도 극복해야 했습니다. 마음으로 결단하고 나니 어느새 이러한 것들이 실행되고 있었고 새벽에 집 앞을 헤매고 다녀 두렵던 개들고 무섭지 않게 하나님께서 만져 주심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매일 새벽을 깨워 주님께 기도로 하루를 시작하는 생활이 익숙해져가고 있습니다. 주님의 은혜가 아니면 지금 제 모습을 상상도 못할 것 같습니다.

  두 번째로 저의 새벽기도를 결단하게 했던 큰 아들의 취업으로 받은 은혜입니다.  ‘마땅히 행할 것을 아이에게 가르치라. 그리하면 늙어도 그것을 떠나지 아니하리라 (잠언22:4) 이 말씀을 붙들고 아이들을 양육함에 있어 아이들이 공부를 잘하고 사회에서 성공하는 것 이상으로 예배 잘 드리고 말씀을 가까이하고 인격적으로 예수님을 만나 생활하는 믿는 자의 본보기가 되어 하나님께 영광 올려드리며 사는 삶을 살길 간절히 원했습니다.  이 곳 청양한인교회에서 부모와 함께 지낼 때까지는 그것이 뭐 그렇게 어려운 일이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순탄했습니다. 큰 아이는 청소년부 생활을 잘 해나갔으니까요.

하지만 대학 진학 후 그 아이의 삶에서 스스로 주일을 지키는 모습은 찾기 어려웠습니다. 그랬던 큰 아들이 졸업반이 되어 취업난을 실감하며 군무원 시험 준비를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아마 자신의 능력으로 준비하고 대비했겠지요. 하지만 가족 단톡방에 매일 묵상 말씀을 올리고 그 말씀을 붙들고 기도로 하루를 시작하며 공부하도록 권유하고, 매일매일 기도로 응원하는 과정에서 조금씩 아들에게 변화가 있었습니다. 아멘으로 응답하기도 하고, 하나님이 함께하실 것을 기대하는 모습도 보이며, 마지막 면접시험을 앞두고는 모든 결과를 하나님 손에 달려있음을 입술로 고백하게도 하셨습니다.
결과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수석으로 합격하게 인도하셨고, 근무지 배정에서도 우선권을 받아 교대근무지를 피해 주일을 성수할 수 있는 곳을 선택하는 마음을 아들에게 허락하셨습니다. 2주 전에 근무를 막 시작한 아들은 근무지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매순간마다 저에게 구체적인 기도제목을 보내며 기도요청을 할 만큼 아이의 삶에 하나님이 관여하심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셋째는 10년 동안 기도해 왔던 친정어머님의 영혼 구원입니다. 오랜 시간동안 어머님을 위해 기도해왔음에도 불구하고 멀리 떨어져있어 실제로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음에 항상 안타까웠습니다. 연세가 90이 다 되셔서 거동도 불편하신 어머니를 직접 교회에 모시고가지 않으면 달리 방법이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믿음의 사람을 붙여주셨고, 교회에서 직접 방문하여 어머님을 모시고가는 수고 덕분에 매주 교회에 나가고 계십니다. 이번 추수감사절에는 세례를 받기로 하셨고 무엇이 감사한지 잘 모른다고 하시면서도 감사함이 넘쳐 헌금과 기도 생활을 열심히 하고 계십니다. 삶의 뒤안길에서 만난 예수님 앞에 가장 사랑하는 자식과 손주들의 삶을 맡기고 기도하며 천국에 소망을 두고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어머님의 모습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지난 3년 동안의 삶을 뒤돌아보면 감사가 넘칩니다. 하나님은 저에게 함께 기도할 수 있는 목장과 부서, 그리고 얼굴도 모르지만 기도로 동참해주신 중보기도팀을 주셨습니다. 이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 기쁨과 슬픔과 감사를 함게 나누게 하심을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성장시키실 것을 기대하며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올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오늘 0 , 전체 654 , 1/33 페이지.
 
중국 산동성 청도시 성양구 남탄촌 (이화원 동문 50M)
(266109) 山东省 青岛市 城阳区 南疃村 城阳韩人教会 (悦华园 东门 50M)
(사무실) 8776-8018. 8772-0898 (한국전화) 070-8273-9191 (솔로몬도서관) 8772-0998
Copyright 청양한인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