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청양가족클럽

제목
  김민정 목원(청년연합목장)
작성자
  교회지기 
Date : 2017.05.02 02:34, View : 474 
파일다운
 꾸미기IMG_2416.JPG (172.7KB),  Down : 0




저는 엄마뱃속에서부터 신앙을 가진 모태신앙입니다. 하지만 많은 모태신앙자들이 우스갯소리로 하는 말처럼    ‘못해신앙’입니다.  그 말인즉슨.. 교회는 다니지만 마음속으론 신앙이 없는 것처럼 행동하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저는 습관처럼 교회 가고 봉사하고 수련회 가고 교회 가서 말씀에 집중하지 않고 다른 생각하는 정말 하나님 말 안 듣는 그런 자녀입니다. 저희 회사 차장님이 항상 말씀 하시길 넌 정말 말 안 듣게 생겼다 라고 하시는데.. 진짜 말 안 듣는 그런 철부지입니다.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건 중학생 때입니다. 하지만 청소년기에는 계속 누가 잡아주지 않으면 삐뚤어지고 반항심을 가지듯 저의 신앙도 수련회 단기선교 갈 때 잠시 그때 일뿐 다시 세상 사람과 똑같은 행동을 하고 지냈습니다. 물론… 술, 담배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고등학생이 되고 그냥 부모님에게 혼나기 싫어서 교회에 가던 저는 마침 태권도를 하나님보다 우선시 하고 있기에, 스승님이 계시는 중국 청도에 오면 부모님 눈치 안보고 태권도만 할 수 있기에 부모님의 허락을 구하기 전 먼저 자퇴를 하고 배째라는 식으로 중국에 보내달라고 했습니다. 만약 그때 제가 우리부모님 입장 이였으면 자식이고 뭐고 반 죽일 듯이 팼을 텐데.. 어찌 화도 안내시고 기도 몇 번하시더니 저를 중국에 보내 주셨는지... 지금 생각 해보면 참 신기한 일입니다.


18살부터 중국생활을 시작하고, 신나게 태권도하고 신나게 공부 안하고 신나게 술 먹던 저는 어느새 교회를 멀리하게 되었고 매주 교회 갔는지 확인하는 부모님에겐 시내에 있는 교회에 주보만 사진으로 찍어 보내고 말씀요약은 그냥 제가 생각 나는 데로 거짓말해서 부모님께 알려드렸습니다. 그렇게 하나님이 보시기에 망나니 자녀처럼 지내던 저는.. 가정 사정으로 귀국을 해야 했고 가족과는 떨어져 지내야 했습니다. 저는 그때 하나님을 찾은 것이 아니라, 저주를 했습니다. 왜 나를 중국에 보내서 왜 하나님한테 항상 기도하고 봉사하던 어머니 아버지에게 이런 시련을 주냐고 내가 도대체 하나님 아버지한테 무슨 잘못을 했길래 이런 식으로 하시냐고, 중국은 제 결정이었지만 그때 당시엔 모든 것을 모든 일이 일어난 것을 하나님 아버지의 탓으로 돌리고 욕하고 저주했습니다.


그렇게 1년이 지나고 저도 집에 돌아와있을 때 어느 날 아버지가 저를 부르시더니, “다시 중국에 가야 하지 않겠니?? 졸업은 해야지..” 라는 말에 저는 너무 중국에 가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 저는 가족에겐 숨겼지만 우울증에 자살충동이 항상 있었던 시기이기에…. 중국에 가면 혼자 지낼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어머니에겐 사실대로 그때의 나의 상태를 말하고 정신병원에 갔습니다.
당연히 의사는 입원 해야 하며,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지만, 어머니는 기도로 이겨내 보자, 기도하면 하나님이 고쳐 주실 거야 라고 한말에 저는 한 번 더 속으로 욕을 했습니다. 도대체 크리스천들은 왜 항상 힘들 때 기도를 해야 하는데? 왜… 지금 내가 자살 할거 같다고 우울하다고 의사도 입원해서 치료 받아야 한다고 하는데 왜 기도를 해야 하는데? 하나님이 뭔데. 하나님이 있었으면 우리 집이, 지금 내가 왜 이렇게 되야 하는데? 라고 저주를 퍼부으며 오기로 기도하고 싶지 않아서 중국에 오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힘드니 술을 매일 마시고 담배는 늘어가고 당연히.. 먹고 마시고 놀고 세상사람들보다 더 믿는 사람을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해지촌에 입사하게 되고, 회사의 상사 세 분 때문에 청양한인교회에 오게 되었습니다.
상사 세 분 중 한 분은 반 협박으로 “교회 가라 놀아도 교회에서 놀아~” 라고 하셨지요. 당연히 제가 교회 다녔다는 걸 아시고 반진심 반장난으로 이야기 하신 거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감사 한일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교회를 나가도 맘엔 진심으로 예배 하는 게 아니라 내 또래의 언니오빠들이 있으니 그 사람들을 만나러 교회에 다녔습니다. 당연히 ‘생명의 삶’은 그 사람들이 하니까 나도 하고 4월 예수영접 모임도 그 사람들이 하니까 교회에서도 필수(?)라고 하니까 해보자라고 신청을 했는데, 예수님이 이 모임에서 저를 감싸 안아 주셨습니다.


처음 모임 시작할 때 목사님께서 “지금 당장 죽으면 천국에 갈 것을 믿나요?” 물어보시는데. 저는 당연히 못 간다고 했습니다. 거짓말로도 갈 수 있다라고 할 수 있지만 그 당시에는 거짓말을 할 수 없었습니다.
모임 시작 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니.. 이상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누가 내 왼쪽 어깨 뒤에 있는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냥 착각이겠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계속되는 느낌에 어리둥절하며 계속 목사님 말씀에 집중하고 그 이상한 느낌을 생각 안 하려고 더욱더 집중했습니다. 그러다 마지막에 목사님께서 각자 기도를 하자고 하시는데.
항상 어떤 모임이던지 기도하지 않던 제가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 말을 끝내자 눈물이 나면서 울음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남들에게 우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은 저였는지라, 꾹 참으며 기도 하려고 하는데 너무 흐느낌이 심해서 그냥 입술이 움직이는 데로 기도를 했습니다. 모임이 끝나고 담임목사님은 제가 그날에 예수를 영접했다고 하셨습니다.


 기도를 끝내도 계속 울며 기도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 기도 할 곳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3층으로 올라가 초등부실 가서 기도하려고 하였지만 울음만 나고 마음이 꽉 막힌 것처럼 답답해 그 답답함을 몰라서 목사님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유목사님을 만나게 되어 본당 예배실에 가서 이 어리둥절한 기분과 막막하고 답답한 마음의 상태를 말하자 유목사님은 성령이 이끄시는 데로 해보라고 이야기 하셔서 그냥 눈감고 생각하면서 성령이 이끌리는 데로 있었습니다. 그러자 내가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과거의 일이 주마등처럼 생각나고 그리고, 찬양 하나가 생각이 났습니다. 바로 ‘힘들고 지쳐’ 라는 찬양입니다. 찬양의 내용이 힘들고 지치고 쓰러져 일어날 힘 없을 때에 예수님이 내 손을 잡아주시고 일으켜 주신다 라는 찬양과 그리고 그 찬양을 부른 뒤에 들리는 너는 내 딸이니까 네가 아무리 떠나고 나를 미워해도 너는 내 딸이니까 그니까 내가 너를 버릴 수 없고 내가 너의 옆에 있었던 것이다. 네가 나를 멀리 하면 할수록 나는 너에게 다가가려고 했고 네가 나를 미워하면 할수록 나는 너를 더 사랑했다. 라고 하시는 생각을 주시니
너무 마음이 아파 많이 울었습니다.


그때 저는 예수님을 다시 영접하게 되었고, 예수님이 날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를 다시 돌아오게 하려고 집안의 어려운 상황 가운데서도 저를 중국으로 보내셨고, 3명의 상사를 보내 주셨고, 그리고 이 모임에 올 수 있게 청년목장을 만나게 하신 거 같다는 생각을 지금 이 간증문을 쓰면서 하게 됩니다.
아직은 믿음이 굳건하지 않아 몇 번이나 다시 넘어질 것 같지만 그때마다 예수님은 일으켜 주신다고 하셨으니 그 믿음으로 살아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청도에 오게 하심과 청도에 남게 하심의 이유와 내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기도하며 응답을 구하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의 기도와 하나님께서 일 하심을 기대하며 간증문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김기룡  (2017-5-06 PM 01:38)
자매님의 간증을 들으며, 인격적인 하나님이 어떠한 분이신가 느끼게 되네요.
다시 이 땅에 인도하신 하나님의 품안에서  청년부 형제 자매들과 멋진 신앙 생활 하시길 바라며,
자매님을 통해 많은 생명의 열매가 맺혀지길 기도합니다.
청년연합 목장^^. 멋집니다.


오늘 0 , 전체 697 , 8/35 페이지.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557 평신도 세미나 간증-박율리 목녀(다사랑 목장)  1   교회지기 455 2017. 06. 01
556 평신도 세미나 간증-김인자 목녀(자카르타 목장)  1   교회지기 445 2017. 05. 17
555 입교 간증- 박민범(청소년부)   교회지기 458 2017. 05. 09
554 입교 간증- 김지훈(청소년부)   교회지기 500 2017. 05. 05
553 세례간증-윤진혁(청소년부)   교회지기 449 2017. 05. 05
552 김민정 목원(청년연합목장)  1   교회지기 474 2017. 05. 02
551 장일재 목원(성도목장)  3   교회지기 351 2017. 04. 25
550 장성훈 목원(MVP 목장)  3   교회지기 356 2017. 04. 20
549 목자 임명식 간증문 - 김인자 목녀(자카르타 목장)  4   교회지기 391 2017. 04. 11
548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조정환 목자(자카르타 목장)  4   교회지기 360 2017. 04. 11
547 목자 임명식 간증문-박율리 목녀(다사랑 목장)  2   교회지기 382 2017. 04. 07
546 목자 임명식 간증문-강동진 목자(다사랑 목장)  2   교회지기 326 2017. 04. 07
545 몽골 목장 분가식 소감문-김윤신 목녀(몽골 목장)  3   교회지기 309 2017. 04. 07
544 몽골 목장 분가식 소감문-장영범 목자(몽골 목장)  2   교회지기 325 2017. 04. 07
543 박은경B 목원(조양 목장)  3   교회지기 294 2017. 04. 07
542 김승주 목원(일본 목장)  2   교회지기 317 2017. 03. 28
541 평신도 세미나 간증-조원진 목자(모로코 목장)  5   교회지기 344 2017. 03. 22
540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이정숙 목녀(모로코 목장)  3   교회지기 395 2017. 02. 28
539 목자 임명식 간증문 - 조원진 목자(모로코 목장)  3   교회지기 379 2017. 02. 28
538 다니엘 금식기도 간증-안은아 목원(조양목장)   교회지기 523 2017. 01. 25
 
중국 산동성 청도시 성양구 남탄촌 (이화원 동문 50M)
(266109) 山东省 青岛市 城阳区 南疃村 城阳韩人教会 (悦华园 东门 50M)
(사무실) 8776-8018. 8772-0898 (한국전화) 070-8273-9191 (솔로몬도서관) 8772-0998
Copyright 청양한인교회 All rights reserved.